ID PW
글쓴이 : 김한성 목사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암울한 질곡의 역사을 지날 때 들어왔던 말입니다. 

그렇습니다. 칠흙 같은 어둠이 짙게 깔려 있어도, 희망의 새 아침은 반드시 되찾아 옵니다. 


한해 동안 정말,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안개 속에서 좌충우돌, 질퍽한 삶의 흙탕길에 몸과 마음을 적시며, 여기까지 오셨습니다. 


하나님께서 2013년이라는 백지를 값없이 선물로 주십니다. 

그런데 이 선물은 공짜이지만 모두가 누릴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여러분은 지금이 어느 때인지 [잘] 압니다. 

잠에서 깨어나야 할 때가 벌써 되었습니다. 

밤이 깊고, 낮이 가까이 왔습니다." (로마서 13:11-12)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주 예수 그리스도로 옷을 입으라!

List of Articles
글쓴이
»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 [1] 김한성 목사  3471
229 콥차이! (고마워요) 라오스! - (선교 이야기 2) [1] 김한성 목사  4635
228 사바디(안녕) 라오스! - (선교 이야기 1) [1] 김한성 목사  5064
227 성령의 요새 vs. 사탄의 요새 박은주 전도사  20290
226 누구나 구원 받습니다! 김한성 목사  4283
225 하나님이 내 편! [1] 김한성 목사  3139
224 '소망'은 희망보다 더 강렬한 불빛입니다. [2] 김한성 목사  3182
223 아버지 [사랑] 곁에... [4] 김한성 목사  11882
222 너희 지체를 의의 무기로 하나님께 드려라 [2] 김한성 목사  3614
221 무엇을, 어떻게 믿습니까? 김한성 목사  3638
220 로마서의 주어는 하나님입니다! 김한성 목사  3604
219 '너 같은 죄인'이 '나 같은 죄인'이 되는 것이 구원입니다. 김한성 목사  6255
218 '옛 마음'을 버릴 시간입니다. [2] 김한성 목사  4405
217 반석 그리고 생수 같은... [1] 김한성 목사  6302
216 교회밴을 운영합니다. 아래사항들을 참조하세요. file [1]   10561